누구를 탓할까...

 

다 어리석게 살아온 과거의 나를 탓해야지...

 

멍하고 힘이 없다.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일까...

 

힘을 내야지.

 

이대로 무너지면 안되잖아.

 

날 믿어주고, 날 밀어주고, 날 당겨주는 이들이 있는한...

 

무너지지 말자.

 

굽혔던 무릎을 펴고 땅을 박차고 일어나자.

 

그리고 뛰어가자.

 

화이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