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귀차니즘 그 미학'의 아린 입니다. 아~ 간만에 포스팅입니다. 요즘 애들 키우느라 병원 다니느라 정신이 없다죠;; 드디어 오늘 손에 박혀있던 핀을 다 뺐습니다. ㅠㅠ

다들 휴대폰 바꾸셨나요? 갤럭시S4가 나왔는데 말이죠~ 저는 아직... 안 바꿨습니다... 네이네이~ 아직 마음에 드는 가격대가 형성이 안되어서 그래요~ 흠... 못해도 17에는 나와줘야죠? -_-;;

이러니 저러니 해도 주위에 갤럭시S4 볼 때마다 마음이 붕 뜨는건 어쩔 수 없나 봅니다... 그래서 오늘은 곧 생길지도 모르는 (정말) 갤럭시S4 케이스에 대한 나름대로 프리뷰(라고 쓰고 홍보라 읽는다.)를 해볼까 합니다.

↓↓↓클릭해주시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로그인 하지 않아도 됩니다.

스마트폰 쓰는 분들 SGP 하면 한 번쯤은 들어 보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분명 국내 브랜드인데 처음엔 해외 브랜드인줄 알고 낚였구나(?) 했던 SGP 입니다. SGP 에서도 갤럭시S4 출시에 맞게 각종 갤럭시S4 제품군들을 속속들이 내 놓는데요. 몇개만 훑어 보도록 하겠습니다.

첫번째로 소개할 건 네오하이브리드 시리즈 입니다. 얼핏보면 범퍼같이 생겼습니다. 아... 근데 진짜 이쁘긴 합니다. -_-;; 갤럭시가 그냥 저 모양대로 출시됐어도 좋을것 같네요.

홈페이지에서 소개합니다. 요놈을 선택해야 하는 이유는 '스타일'과 '보호' 라고...

직선의 모던함이라... 모던 이런 어려운 말 모릅니다. 하지만 저 직선적인 디자인은 SGP 네오하이브리드 제품군을 선택하기에 아주 큰 영향을 미치는건 분명하다고 생각되네요. "군더더기 없이 깔끔하다." 라는 말이 생각나는 디자인입니다.

버튼부 디자인은 갤럭시S4의 느낌을 그대로 살렸다고 합니다. 이미상의 모습만 본다면 어설프게 젤리로 만든 제품들 보다는 확실히 괜찮아 보이기는 합니다. 젤리는 좀 뻑뻑하달까...

SGP 갤럭시S4 네오하이브리드 케이스는 TPU 케이스로 1차적 기기보호를 하며, 그 위에 결합되는 하드프레임을 결합해 2중 구조로 충격을 흡수한다고 합니다. TPU(열가소성폴리우레탄)는 크게 엘라스토마에 포함되는 열가소성(열로 변형이 가능한 )소재의 일종으로 폴리우레탄 (탄성과 고무성)을 갖고 있는 소재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탄성이 있으니 충격 흡수에 괜찮은 재질일듯 합니다.

이거는~ 저도 장담은 못하겠습니다만... 내부의 그물망 같은 스파이더웹 음각 패턴으로 충격흡수를 한다고 합니다. 제가 써보고 던져보고 한게 아니라 정확하게 "와~ 멋져요!" 하지는 못하겠네요.

이전 아이폰4와 아이폰5 네오하이브리드 후기 리뷰들을 보니 뭐 괜찮다고 하는데 말입니다. ^^;; 제 주관적인 입장에선 안 써봤으니 모르겠다 입니다. (그러니까 사주세요.)

마지막 특징으로 갤럭시S4 네오하이브리드는 탈착이 쉽다고 하네요. 그것 보다는 빨간 글씨를 봐야 합니다. 저런건 두 번 봐야 합니다. 가장 중요한 부분이 바로 삼성 정품 충전 케이블만 사용 가능하다는 겁니다. 대충 사서 쓰는 호환용 케이블 쓰는 분은 눈 씻고 다시 보셔야 합니다.

우선적으로 저라면 어차피 천년만년 폰 하나 붙들고 살 사람이 아닌지라. 디자인만 이쁘면 지르고 보는 타입입니다. 그런 의미에서 아린은 가격대(SGP 공식몰 가격 = 27,800원) 무시한다 생각하면 살 확률 60% 이상입니다. 구매율 60% 라는건 상당히 높은 수치입니다.

케이스에 몇 십만원씩 투자하지 않지만, 또 하나 사면 주구장창 안 갈아끼우고 쓰는 스타일인지라 3만원 이내 가격이라면 사볼만 하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옥션, 지마켓, 11번가 등의 오픈마켓 가면 더 싸겠죠.)

조만간 생길지도 모르는 갤럭시S4 (지름을 못 참는다면)에 이 녀석 끼우면 참 깔쌈하겠군요. 이왕이면 레드로... 하악하악


추천 꾸욱~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신고
  1. 모르세
    2013.05.20 09:21 신고

    오랜만에 포스팅 잘보고 갑니다.

  2.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3.05.25 22:05 신고

    리뷰 잘 보고 갑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