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 자기야~ 밥먹었셩? 오빠도 먹었어용. 보고싶엉. 응. 응. 알았어. 공부해요~ 응~"

옆에서 직장동료가 질린다는 듯이 쳐다봅니다.
"평소에도 그렇게 사근사근하게 말하고 나한테도 좀 그렇게 말해봐요. 큭큭. 입 찢어지겠다."


CC/flickr/♪ Sleeping Sun ♪
두근두근 그녀의 전화한통

저는 그리 남에게 다정다감한 사람은 아닙니다. 정을 주고 친한 사람에게도 딱히 좋은말 잘 하는 성격이 아니죠. 오히려 27년간 살면서 쌓여온 말투와 무뚝뚝함 때문에 남들이 보면 싸움이라도 난 듯양 친구와 전화통화를 하기도 합니다.

전 경상도 남자인걸요.

 그렇습니다. 전 27년을 경상도 출신 아버지와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나 무뚝뚝한 사촌내외들을 만났으며 거친 친구들과 함께 경상도 초,중,고를 나왔으며 앞으로도 딱히 다른 일이 없다면 경상도에서 지낼 것 같습니다. 물론 경상도 남자라고 해서 다 무뚝뚝하고 그렇진 않습니다. 오해 없으시길 바랍니다. 저도 간간히 섬세한 남자가 되기도 해요...하핫. 크크큭
"밥 묵나? xx야"
"문디xx. 일 와봐라"
"우야라고, 뭐. 그래서"
네. 아주 평범하고 평범한 일상 대화입니다. 절대 시비를 걸거나 상대방에게 겁을 주려는 행동이 아닙니다. 친근한 우리내 말투이지요. 단지 중간중간에 鳥key, C足 등의 언어가 들어갑니다. 어디까지나 말씀드리자만 모든 경상도 사람이 절대 이렇지 않습니다. 저 하나로 다른 경상도 분들에 대한 오해는 없었으면 합니다. 꾸벅.
이런 아름다운 일상대화를 나누는 저에게 애교스럽고 러브리한 말투는 뭐랄까요... 저를 평소에 아는 사람들에게는 도저히 제 입에서 나올 수 없는 단어라 말 할것 같습니다.


CC/flickr/Sebastian Fritzon
쫄지마. 내가 지금 내뱉는 말은 절대 욕이 아니야.
그녀에게 난 그저 온순한 펫(pet)

이런 제가 여자친구 앞에서 서면 왜 그리도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며 주인을 반기는 한마리의 펫이 되어 버리는 걸까요. 전 여자라고 해서 딱히 따뜻한 말만 건내는 그런 로멘티스트도 아니거니와 이미지 관리한답시고 여자들을 우선시 하는 젠틀맨도 아닙니다. 뭐... 자연스럽게 몸에 베여 나오는 행동들이 좀 있긴 합니다만...절대 일부러 하는 행동은 없습니다. 아마도. (응?)
여자친구 얼굴만 보면 그저 좋아서 헤글헤글 싱글싱글 거리며 "우리애기~" "그랬쩌~" "좋았셩~?" 이런 닭살 멘트가 아주 필터링 없이 자연스럽게 흘러나와버립니다.
참 신기하죠? 여자친구 앞에서는 화도 내질 못합니다. 딱히 화낼 일도 안생기죠.

그렇게 좋아?

 네! 정말정말 좋습니다!!

오늘 한번 여러분의 연인과 전화통화를 하면서 거울을 한번 보심은 어떨까요? 자기도 모르게 입꼬리가 올라가 웃으면서 대화를 하고 있는 자신을 보고 흠칫 하실겁니다.

  1. Favicon of http://comp0.com BlogIcon 호환성Zero.
    2010.04.14 01:31

    ㅎㅎㅎ 전 거울 앞에서 '흠칫'하지 않네요;; 뭔가 잘못된건 아니겠지요 그래도.ㅋㅋ

    좋은 밤 보내시길 바래요^^

  2. Favicon of http://dieblume.tistory.com BlogIcon Die Blume
    2010.04.14 10:12

    멋지세요~^^
    세상모든이에게 무뚝뚝하지만 내사람한테만은 부드러운 남자라~
    정말 모든 여인들의 로망일걸요~~~
    화이팅! 예쁜 사랑하시는 모습 보기 좋습니다~

  3. Favicon of http://spmws15.tistory.com BlogIcon 빠삐코
    2010.04.14 10:21

    저하고 동갑이시네요 ㅎㅎㅎㅎ
    제 남자친구도 다른 사람 앞에서는 엄청 무뚝뚝한데..
    제 앞에서는 애교도 정말 잘부리고 애기짓도 하고 그래요
    그럴때마다 기분이 정말 조아요.. 나한테만 귀여움 떠는 그런 느낌이
    정말 좋더라구요.. ㅎㅎㅎ 여자친구분도 정말 조아하시고 있을 듯..ㅎ

  4. Favicon of http://springdad.tistory.com BlogIcon 춘부장
    2010.04.17 05:56

    웅,.. 결혼한지 15년..연애까지 18년.. 에..
    볼장다보고 나니..이제는 '우정' 입니다.
    아내가 소리를 버럭 질러도, 방구를 뿡 뀌어도..

    "속이 안좋은가? 컨디션이 안좋은가?" 하고 넘긴다는.

    대신 확실한 건....의리가 사랑을 대체하게 된다는..

  5. Favicon of http://reeview.tistory.com BlogIcon Mr.Newbie
    2010.04.17 10:25

    아 ㅋㅋㅋ 염장지르시네요 ㅋㅋㅋ
    차도남이지만 내 여자에겐 따뜻하겠지의 스타일시군요
    부럽습니다^_^)/

  6. Favicon of http://estory.kr BlogIcon 라꼬니
    2010.04.17 11:10

    아 화나... ㅎㅎ 솔로의 가슴을 찢어놓으시는 말들만 나오네요.. ㅜㅜ
    행복해보이시네요... 남자나 여자나 모 사랑에 빠지면 참 많은것이 변하죠... ㅎㅎ

  7. Favicon of http://moneybooker.tistory.com/ BlogIcon 머니부커
    2010.04.17 19:11

    경상도 남자끼리는 모이면 누가 싸우는 줄 안다죠. 하지만 요즈음에는 그녀(?)에게 만큼은 변신하는 센스를 갖추고 있더군요. 하지만 옆에서 보기엔 좀 힘든듯.

  8. Favicon of http://necobeta.tistory.com BlogIcon NeCo_
    2010.04.17 21:50

    저도 경상도 남자이지만 엄청난 공감형성이군요!

  9. Favicon of http://springdad.tistory.com BlogIcon 춘부장
    2010.04.19 03:09

    경상도 출신의 아내와 사는데, 처갓집 가보면 남자는 무뚝뚝, 여자는 사근사근.. 참 다르더군요.

    하지만 경상도 아내는 나이 먹으면 호랑이로 돌변한다는 이야기를 들은지라..조심조심 살고 있습니다. ㅋㅋ

    저는 아버지가 이북실향민이고, 태어난 곳은 강원도.. 자란 곳은 서울이라..경상도나 전라도, 충청도, 제주도 쪽에 친척이 없어서 잘 모르고 있었는데 각각의 지역마다 조금씩 성격이 다른 것 보면 참 재미 있어요. ㅎㅎㅎㅎ

  10. Favicon of http://citrus.textcube.com BlogIcon citrus
    2010.05.01 18:57

    아린님 멋져요!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