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로 상경한지 벌써 2년. 매일 출퇴근을 지하철로 하면서 서울 지하철은 진정 서울 시민의 발이구나 하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외각 지역으로 벗어나지 않는 한 정말이지 차가 필요없는 지하철 생활권은 지방에서는 생각도 못했던 것이랍니다.

대구 살 적 2호선이 개통한 것만으로도 편리했었는데 서울의 거미줄 같은 지하철 노선도를 보면 정말 지하철이 안다니는 곳이 없구나 싶은 생각이 든답니다. 뭐... 아직도 2호선 라인 밖은 별천지 같은 아린입니다. ^^;

서울의 지하철을 타고 생활하며 대구에서는 볼 수 없었던 관경을 많이 보게 되는데요. 그 중 대표적인것을 고른다면 지하철 내 잡상인과 구걸 하는 장애인분들 이었습니다.

↓↓↓클릭해주시면 더 많은 사람들이 이 글을 볼 수 있습니다. 로그인 하지 않아도 됩니다.


Janex Alba님의 begging

구걸에 대해서 그리 좋은 시선을 가지고 있는 아린은 아니지만 사람은 나름대로 자기만의 사정이 있다고 생각하고 아마 그럴 수 밖에 없는 무언가가 있겠지 하며 이해하려 노력합니다. 그분들도 구걸이 좋아 하는건 아닐테니까 말이에요.

맹인분들이 지팡이 하나로 흔들리는 지하철 안에서 아슬아슬 몸을 지탱해가며 지나가는 모습도, 어딘가 몸이 편찮아 보이는 학생이 구걸용 안내 용지를 들고 와서 한 사람 한 사람에게 정중히 내려놓는 모습도... 각자의 인생에서는 치열하도록 악을 쓰는 것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정말 도가 지나치다 싶어 보이는 분이 유독 계십니다.

2호선 라인을 이용하는 분들이라면 자주 보았을 수도 있는 절름발이 할머니 입니다. 한쪽 발이 유난히 불편해 유난히 길울여진 불편한 몸을 이끌고 구걸을 하시는데요. 불편한 몸으로 구걸하는 모습을 보고 있노라면 보는 사람도 짠해지는데요. 하지만 그런 마음을 송두리째 날려 버리는 할머니의 행동은 오히려 짜증을 야기 시킬 정도입니다.

몸이 한쪽으로 크게 기울어 거동이 불편하기에 코팅된 구걸용 안내문을 음란물 찌라시 날리듯 날려대는 모습은 봐줄 만 합니다. 기분이 좀 나쁘긴 해도 '몸이 불편하니까' 라고 넘길 수 있습니다.

안내문의 내용은... 뭐 그러그러한 스토리입니다. 병원비가 없으니 도와달라는 호소문입니다.

그렇게 한 칸의 승객에게 돌린 안내문을 다시 회수할때는 손이 닿을 수 있는 거리쯤에서 손만 쭉 내밀어 다시 달라고 하십니다.

네. 이 모습도 그냥 그러려니 할 수 있습니다. '몸이 불편하시니까요.' 하지만 할머니라고 해서 백발백중은 아닐때가 있죠. 다리에 맞아 튕겨 바닥에 떨어지는 경우가 간혹 있습니다. 솔직히 꽤 자주 봅니다. 그런 경우 정말 꼴사나운 모습이 연출됩니다.

"줏어!! 몸 불편한 내가 그걸 줏을까! 사람이 말이야! 줏어줘야 할 것 아니야!"

이게 당췌 무슨 상황이란 말입니까;; 구걸하는 입장에서 도리어 버럭질을 하며 상대방을 어리둥절하게 만듭니다. 당신께서 날린 종이고 당신께서 빗맞춘 종이인데 그것을 회수할때에는 당신이 아닌 다른 사람의 손에 맡겨야 하는데 바닥에 떨어졌다 해서 줏어주지 않으면 금세 호통을 치고 화를 낸답니다.

이 구걸 할머니를 볼때 열에 여덟, 아홉은 볼 수 있는 광경입니다. 적반하장도 유분수지 이정도면 구걸하는 할머니의 입장이 더욱 의기양양해 보인답니다.

구걸. 앞서 말씀드린데로 누군가에게는 자기 각자만의 사정이 있는 것입니다. 하지만 적어도 누군가의 도움으로 하루를 연명해 나갈 지 모르는 삶인데 이런식으로 면박을 준다면 누가 도와주고 싶을까요...

추천 꾸욱~눌러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신고
  1. Favicon of http://coolmoo.net BlogIcon 나비오
    2012.08.13 10:14 신고

    참 난감하죠 ..
    저도 비슷한 경험이 있어서 이해가 됩니다.

  2.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2.08.13 13:37 신고

    저도 그 할머니 봤습니다.. 주로 오후에 활동하시는 것 같더라구요. 대구지하철에선 잡상인이라 이런게 없군요.. 역시 사람이 많이면 많을수록 다양한 일이 벌어지는 것 같아요.

  3. Favicon of http://jsapark.tistory.com BlogIcon 탐진강
    2012.08.13 17:56 신고

    참 안타까운 광경이군요

  4. Favicon of http://heysukim114.tistory.com/ BlogIcon 저녁노을
    2012.08.14 05:45 신고

    헐....이해 안 되는군요.

  5. Favicon of http://harangmom.tistory.com BlogIcon 하랑사랑
    2012.08.14 15:03 신고

    참...이유없는 당당함이시네요.
    뭐 당당하지 못할 이유도 없지만
    어쨌든 사람들에게 아쉬운 소리 해가면서 연명하시는 직업(?) 이시라면
    조금은 겸손함의 미덕이 필요하실텐데 말이죠...
    줍기 힘들면 좋게 부탁을 하시던가....
    그나저나 신기한별님도 보셨나봐요. ㅋㅋ 좀 유명하신 할머니신가보네요

  6. ㅎㄷㄷ
    2012.10.26 21:52 신고

    저도 당한 사람입니다. 얼굴에 맞아서 어리둥절 하고 있는데 미안하다는 말은커녕 욕질을 하시는데...ㅎㄷㄷ 왜 아직도 있을수 있나.....궁금할따름입니다. 저만 당한게 아니군요..
    근데 왜 계속 활동을 하실까...궁금했는데....http://cafe.naver.com/dieselmania/3950723 요길 보니.....지하철 보안관님도 힘을 못쓰셨다는....

  7. BlogIcon 지니님
    2012.11.15 14:08 신고

    저도 당했어요;;
    할머니가 휙던져서 떨어진걸 저보고 주우라고해서 쳐다봤더니
    저보고 사람이면 주으라면서 욕을하더라구요
    공손히주면 공손히 돌려드리기라도 할텐데 이건무슨...
    전회의 때문에 낮에 2호선 2일정도 타는데
    이젠 그 할머니 보면 자리에 앉아있다가도 일어나게 되요.. 불편해서 2호선 타기 싫을정도랍니다.

  8. 지하철 승객
    2013.05.24 13:03 신고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있는데 어떤 할머니 전단지를 막 던지는 거예요
    그러고는 서있는 사람들한테 비키라고 소리지르고
    내가 간뒤에 다시 손잡이 잡으라고 소리지르고
    종이 다시 가져가지도 않고 더러워 진짜 세균 옮을거 같아요

  9. 지하철 승객
    2013.05.24 13:03 신고

    지하철 2호선을 타고 있는데 어떤 할머니 전단지를 막 던지는 거예요
    그러고는 서있는 사람들한테 비키라고 소리지르고
    내가 간뒤에 다시 손잡이 잡으라고 소리지르고
    종이 다시 가져가지도 않고 더러워 진짜 세균 옮을거 같아요

  10. BlogIcon 알랑가몰라
    2013.06.12 14:03 신고

    나도 티비에서 지하철에서 한할머니가 욕하고 집어던지고 지하철 타던 손님들한테막 뭐라 하고 그러고있던데
    이유없이 사람들한테 막말하고 이런욕하고 와 진짜 시끄럽게 손님들한테다 피해가잖아요 와 대박 뭐 당당하지 못하네요. 자기입으로 환장하겄네라고 자빠졌잖아요. 푸하하하하 그것도 무섭게 뭐라하잖아요 손님들이 뭔 강도,도둑질한다고 뭐라하니까 피해입는 거 아니냐고 몇살 드신 할머니냐고요. 나이많이 먹은 할머니가 그러면 쓰겠냐고 그러니까 짜증나더라.

  11. 황군
    2013.07.07 21:39 신고

    ㅎㅎㅎ 아직 활동하시네요. 방금 그 할매하고 한바탕 하고 들어오는길이에요. 한번 당한적이 있어서 안받는다고 분명 일러뒀지만 무시하고 무릎위에 던졌는데 에어컨 바람에 바로 날라가버렸네요 ㅋ. 짐승이면 그렇게 안한다고 고래고래 소릴지르는데 신고해버릴까 하다 그냥 참고왔네요

  12. 황군
    2013.07.07 21:40 신고

    ㅎㅎㅎ 아직 활동하시네요. 방금 그 할매하고 한바탕 하고 들어오는길이에요. 한번 당한적이 있어서 안받는다고 분명 일러뒀지만 무시하고 무릎위에 던졌는데 에어컨 바람에 바로 날라가버렸네요 ㅋ. 짐승이면 그렇게 안한다고 고래고래 소릴지르는데 신고해버릴까 하다 그냥 참고왔네요

  13. BlogIcon 구걸인과싸운일인
    2014.06.02 21:17 신고

    지하철 역무원에게 신고해야 합니다.
    차량 출입문 창에 종종 붙어있어요.

  14. BlogIcon 호홋
    2014.12.10 21:05 신고

    그분 폰가게에서 폰도 새로 구입하시던데요.. 왕십리에서 실제로 봤습니다 어디서 많이 뵌할머니다 했는데 그분이시더라구요 휠체어도 좋으시던데.... 그렇게 악덕한 분이셨다니ㅠㅠ

  15. BlogIcon 지나거다가
    2015.08.26 23:59 신고

    오늘 분당선에서 봤어요.
    방송에서는 3호선에서 활동한다고 하더니
    유명해지니까 분당선으로 출근중

  16. BlogIcon 지나거다가
    2015.08.26 23:59 신고

    오늘 분당선에서 봤어요.
    방송에서는 3호선에서 활동한다고 하더니
    유명해지니까 분당선으로 출근중

  17. BlogIcon 하늘
    2016.03.06 18:22 신고

    조금 전 제가 겪었습니다. 정말 불쾌하더군요.
    공손히 주시면 공손히 돌려 드릴텐데 ...거의 날려 버리시고 안받는다 하니 인상 팍 ! 아. 원래 인상은 기본으로 팍 제가 오히려 주눅이 ㅎ
    종이 옆에다 내려놓고 있었는데 표정으로 네손으로 내놔 인상 팍팍. 손으로 까딱까닥.
    이런 무경운 나일 막론하고 무시하는 저인지라. 난 모른척. 나이 드신 분이라 최대한 배려한건데..저보고 말하길 삐뚤어진 입으로 "네가 인간이니 @&& ".
    에고 할머니 입은 삐뚤어져도 말은 적절한 곳에 바르게 쓰셔야죠. 뭔소릴 하는지 혼자 째려보고 투덜투덜 한대 칠 기세. 화도나고 무섭고 그걸 이용하는 할먼. 이심전심 그 칸애 도와 주는 사람 한명도 없더군요. 어려운 분들 도와 주고 같이 사는건 맞는데 이걸 악용하고 사람을 무시하며 대하는 태도. 아. 불쾌해 얼굴이 지워지지 않아요. 그뻔뻔했던 얼굴. 인간이면 지하철 사람들에게 그렇게 대하면 안되시죠.

티스토리 툴바